곰팡이 솔비 케이크 표절 논란 및 합의금 200만원 

 

 

가수 솔비(본명 권지안·37)가 일명 '솔비 케이크' 곰팡이 논란에 대해 6일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솔비케이크(곰팡이케이크) 사과 전문

"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하다. 너무 놀라셨을 것 같다.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프다"며 "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,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다"

 

"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그때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, 어제(5일)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다"며 "카페(빌라빌라콜라)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,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하다"

 

빌라빌라콜라 카페에서 곰팡이케이크 구매자

 

사건은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네티즌이 '곰팡이를 돈주고 구매하여 아이들이 먹었습니다'라는 솔비케이크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.

솔비케이크로 유명세를 탄 카페에서 케이크를 구입했다는 피해자 "색색의 크림이 잔뜩 묻어있는 케이크라 겉에서부터 먹다 뭔가 맛이 이상하다고 느끼게 되어 케이크 속을 잘라 보는 순간 경악을 금치 못했다"며 "케이크 빵 속은 곰팡이로 가득차 빵 부분은 거의 못 찾아볼 정도"

 

"13개월 막내가 먹었다고 했는데 아이의 안부는 묻지도 않고 당장 합의해 덮으려고 부랴부랴 돈만 제시했다"며 "결국 200만원이라는 돈을 제시하며 이 이상 힘들다고 했다. 200만원도 카페 상품권이 절반이었다"

솔비케이크의 비난이 확산하자 해당 카페 측은 사과문을 통해 아르바이트 직원 실수로 전시용 케이크를 판매했다고 해명하며, 솔비에게 2차적인 피해를 드리게 돼다고 사과해 재차 논란이 일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